로그인

검색

샌드백 추가 설치 할 곳 우선 정리됨

 

2020년 코로나 시기가 도래하며

샌드백, 헤비백 트레이닝을 많이 하고 있고

많이 시키고 있다.

 

장점으로는

1. 재밌다는 것.

2. 타력이 좋아진다는 것

3. 주로 기술연습은 막고 치고 위주인 것에 반해. 계속 치는 것 위주라는 점.

 

무술가들은

또는 전통무술 수련자들의 경우엔

보통 막고 치고. 거리잡고 받아치는 것을 중점적으로 많이 가거나

흘리고 들어가고 이런 양상들이 주를 이룬다(개인적으로 태껸 외의 경험상).

 

이 부분은 무술 수련에 공부는 좋다고 느끼나.

 

초심자들에게는

좀 무리가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을 든다.

 

문제는

첫 겨루기나

모르는 사람과 겨루는 상황에서

받아치려고만 한다. 공격적이지 못하다.

공격을 위주로 해본적이 없으니. 연타가 단조롭거나 주저주저한다.

 

개인적으로는 이 부분에 문제를 집고 싶단 생각을 하다가

요즘 초심자들은 코로나로 인해. 대인 마주대기 기술보다는  기본기 타력과 자세

그리고 그것과 관련된 부분을 주로 하게 되면서

겸사 겸사 백을 좀 더 달자 해서

 

기둥쪽 나무판과 벽을 뜯어내고 있는 중.

 

첫타 오늘 했다...

IMG_8081.JPG

우후훗

댓글 0개